퍼거슨이 뽑은 역사상 가장 강했던 맨유 시즌

펭귄 조회수 364 댓글 0 추천 0

퍼거슨이 뽑은 역사상 가장 강했던 맨유 시즌 

 

역대 최강의 맨유는 어떤 팀일까. 챔피언스리그 우승컵을 든 1968년과 1999년, 2008년의 맨유가 해답을 내는 기준이 될 수 있다.

 

1968년의 맨유는 큰 시련을 딛고 완성한 팀이었다. 1958년 독일 뮌헨에서 비행기 추락 사고로 8명의 주축 선수를 잃은 맨유는 매트 버스비 감독을 중심으로 생존자인 보비 찰튼과 빌 풀크스를 앞세워 팀을 재건했다.

 

 

1999년의 맨유는 모든 것을 이뤘다. 프리미어리그와 FA컵, 챔피언스리그 정상을 석권한 것이다. 맨유는 바이에른 뮌헨(독일)과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0―1로 뒤지던 후반 로스 타임에 두 골을 몰아넣는 '드라마'를 썼다.

 

 

 

 

퍼거슨 감독은 2008년 "내 생애 최고 팀은 지금의 맨유"라고 말했다. 1999년 승점 79점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맨유는 9년 뒤 87점을 올리며 정상에 올랐다.

 

맨유의 새 전성시대를 연 것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웨인 루니, 카를로스 테베스 삼각 편대였다.

 

 

------------------

 

전방에 루니,호날두,테베즈의 미친 돌파와 역습

미들에 지성팍의 미친 활동량과 캐릭의 전방패스

수비에 반데사르에 퍼디와 비딕의 통곡의벽..

신고
전체 댓글 수 0


제목
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